생생레슨
굿모닝! 다이제스트
오준봉의 너구리 레슨
이근우의 파워스윙
김재환의 구구단 골프
골프 아카데미

김프로의 아내
싱글 만들기

나영무의 건강한 골프

골프에세이

SOS 골프레슨

만화레슨
룰&에티켓
골프 용어 사전

 
매경Golf > 뉴스 > 룷넗 젅뒯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톱골퍼 비밀노트] (106) 김해림의 파워 드라이버샷 | 스윙 궤도 너무 올려 치면 거리·방향 손해
기사입력 2017.04.10 09:21:27| 최종수정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201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첫 우승자인 김해림은 올해 전지훈련 기간 동안 지금까지 샷을 분석한 뒤 많은 보완을 했습니다.

그중 하나가 바로 드라이버샷입니다. 우승을 차지한 월드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김해림은 “연장전에서 마음먹고 힘차게 때리니 경쟁 상대였던 배선우 선수보다 20m는 더 보낼 수 있었다”며 “덕분에 파 5홀에서 그린 근처까지 거의 볼을 보내고 편안하게 버디를 잡았다”고 말했습니다.

스스로 거리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을 정도로 김해림은 이 대회에서 270야드에 육박하는 장타를 펑펑 날렸습니다. 실수도 거의 없었죠.

장타자 그룹에 속하는 김해림의 드라이버샷 연습 방법은 독특합니다. 드라이버를 잡은 뒤 거의 120%의 힘으로 힘껏 10개 이상 볼을 때립니다. 온몸의 근육이 드라이버샷 풀스윙을 하는 감각을 익히는 겁니다.

그리고 김해림의 달라진 또 하나의 드라이버샷 비법이 있습니다.

김해림은 “이전까지는 볼을 좀 더 왼쪽에 놓고 약간 들어 치는 스윙을 했다”고 말한 뒤 “이렇게 하면 탄도가 높아 비거리가 늘어나는 것 같지만 볼에 백스핀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구르는 거리도 줄고 높은 탄도 때문에 바람의 영향도 많이 받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어떻게 바꿨을까요. 김해림은 “스윙을 좀 완만하게 만들었다. 피니시도 어깨가 들리는 ‘하이피니시’가 아니라 조금 플랫하게 바꿨다”고 말합니다. 물론 탄도는 낮아졌지만 스핀양이 줄어 바람 영향도 많이 받지 않고 볼이 떨어진 뒤 구르는 거리도 생기면서 오히려 비거리가 증가했습니다.

김해림은 볼 위치를 평소보다 약간(볼 반 개 정도) 오른쪽으로 옮기고 볼 높이도 조금 낮췄습니다. 그리고 스윙을 낮고 길게 하는 스윙으로 변화를 줬습니다. 물론 아이언샷도 비슷하게 바꿨죠. 예전에는 볼이 왼발 뒤꿈치 연장선이라면 조금 더 안쪽에 놓는 느낌입니다. 이렇게 바꾼 결과 볼 앞뒤 30㎝ 정도 되는 ‘임팩트 구간’이 안정되면서 볼의 방향성도 좋아졌습니다. 주말골퍼분들 중에 퍼올리는 스윙으로 슬라이스가 많이 나거나 때로는 어이없는 훅 구질로 고민한다면 김해림의 드라이버샷을 참고할 필요가 있습니다.

바람 부는 날 탄도 낮은 샷을 치는 방법과 비슷합니다. 볼은 평소보다 낮게, 그리고 약간 오른쪽으로 이동시키고 낮고 길게 스윙하는 겁니다. 스핀양이 줄고 바람 영향도 덜 받으니 일관성이 높아지겠죠.

마지막으로 김해림은 “볼을 ‘때린다’는 생각을 갖고 스윙하면 손에 힘이 들어가 미스샷이 많이 난다”며 “스윙 스피드를 가속시키며 ‘지나간다’는 느낌으로 스윙하면 자연스럽게 비거리가 늘어나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얘기했습니다.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902호 (2017.04.05~04.11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