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레슨
굿모닝! 다이제스트
오준봉의 너구리 레슨
이근우의 파워스윙
김재환의 구구단 골프
골프 아카데미

김프로의 아내
싱글 만들기

나영무의 건강한 골프

골프에세이

SOS 골프레슨

만화레슨
룰&에티켓
골프 용어 사전

 
매경Golf > 뉴스 > 룷넗 젅뒯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톱골퍼 비밀노트] (103) 박인비의 컴퓨터 퍼팅 | 하체는 단단하게, 그립은 부드럽게 ‘살짝’
기사입력 2017.03.20 09:44:43| 최종수정 2017.03.23 15:45:15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최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박인비를 보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습니다. 파 퍼팅이든 우승이 걸린 7m 버디 퍼팅이든 어떤 상황에서도 똑같은 모습으로 퍼팅을 합니다. 그래서 예전에도 ‘박인비의 퍼팅 비법’을 기술적으로 알려드린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더 중요한 ‘기술’이 나왔습니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해서는 안 될 것들을 철저하게 하지 않는 데 비결이 있다고 말한 겁니다.

좋은 퍼팅의 기본. 잘 서는 겁니다. 이미 박인비의 경우는 양발 전체로 단단하게 버티고 서는데 왼발에 조금 더 무게를 실어주는 느낌을 갖습니다. 이렇게 든든하게 하체를 고정하면 앞뒤로 흔들릴 일이 없겠죠.

‘단단한 스탠스’. 퍼팅 머신들의 공통점입니다. PGA 투어의 조던 스피스가 퍼팅을 하고 지나간 자리를 살펴보면 골프화 바닥 전체 모습이 정확하게 찍혀 있습니다. 스피스도 “퍼팅을 할 때 몸이 흔들리면 안되기 때문에 양발에 체중을 고르게 두고 서야 한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최근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마쓰야마 히데키가 퍼팅을 할 때에도 양발을 지면에 단단하게 받치고 있습니다. 박인비나 스피스, 마쓰야마가 퍼팅을 할 때 보면 하체는 전혀 움직이지 않습니다.

참, 박인비는 퍼팅을 할 때 발을 ‘11자’로 놓으라고 합니다. 양발 끝이 스트로크할 때 기준이 되도록 하는 겁니다. 이렇게 해야 일관성 있는 스트로크를 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발을 오픈 스탠스로 놓게 되면 그날 컨디션과 감각에 따라 퍼팅이 들쑥날쑥할 수 있다고 ‘좋은 스탠스’를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제는 ‘그립’입니다. 어떤 그립 모양을 잡느냐는 자신의 느낌에 따라 다릅니다. 하지만 한 가지 철칙. ‘가볍게’ 잡아야 합니다. 박인비는 “일정한 퍼팅 리듬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퍼팅 스트로크 리듬이 일정해야 거리 조절을 할 수 있고 긴장된 상황에서도 실수가 적습니다.

그리고 좋은 퍼팅 리듬을 만드는 기초는 ‘그립 압력’입니다. 박인비는 “자신의 그립 압력을 10이라고 했을 때 아이언은 5 정도, 그리고 퍼팅할 때에는 2~3 정도면 된다”고 설명합니다. 퍼터를 들어 올리고 손에서 퍼터가 흔들거리지 않을 정도입니다.

이렇게 부드럽게 잡아야 롱 퍼팅을 할 때에도 스트로크 크기만 키우면 됩니다. 박인비는 “그립을 부드럽게 잡아야 ‘느낌’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한 뒤 “스트로크를 할 때에는 퍼터 헤드를 낮게 유지하면 볼을 확실하게 굴릴 수 있어 거리감이 일정해지고 방향성도 좋아진다”고 강조합니다.

조금 허무하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결과에 대한 욕심을 잠시 접어두고 어드레스 자세, 양발에 힘이 어떻게 들어가는지, 안정적으로 하체가 지지되고 있는지를 점검해보면 왜 갑자기 볼이 슬라이스가 나거나 토핑이 나는지 알 수 있습니다. 갑자기 샷이 이상해졌다면 분명 가장 기본적인 부분을 지키지 않은 겁니다.

[조효성 매일경제 기자 hscho@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899호 (2017.03.15~03.21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